상조업체 대안서비스론 소비자 피해 구제 어려워

보험뉴스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미주당 고용진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은 상조회사 대안서비스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폐업한 상조회사의 대안서비스 이용률이 7.7%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대안서비스는 폐업한 상조회사의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든 제도로, 당초 가입했던 장례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를 다른 상조회사를 통해 추가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제도입니다.


하지만 이용율이 매우 저조한데 그 이유중 가장 큰 것은 상조조합이나 은행 등의 보전기간별로 서비스 명칭이 제각각으로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으며, 홍보가 부족해 이러한 제도를 알고 있는 사람들도 드물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폐업한 상조회사와 동일한 보전기관을 이용하는 상조회사에서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선택권에도 큰 제약권이 따르고 있습니다.


이에 고위원은 제각각인 명칭을 하나로 통일하고, 소비자가 서비스를 선택시 제한을 두지 않도록 하여 많은 소비자들이 구제받을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