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생명보험업계 설계사의 감소, 그 원인은?

보험뉴스

지난 1년 사이 8500명의 생명보험 전속 설계사가 회사를 떠나고 있습니다.
이런 추세가 지속한다면 올해 말 전속 설계사는 10만 명 아래로 떨어질 전망인데, 최근 새 국제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설계사의 능력이 한층 중요해지고 있는 점에서 생명보험업계의 답답함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생명보험업계를 떠나는 이유는 업계 특성상 영업 난이도가 손보업계에 비해 높기 때문입니다.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자동차보험을 필두로 저렴한 상품이 많은 손해보험사에 비해 비대중적이고 비싼 종신보험이나 투자 상품인 변액보험을 판매하기 때문에 영업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설계사들이 많습니다.


더욱 큰 문제는 젊은 설계사들이 이탈하고 있다는 것인데, 현장에서는 설계사 모집이 점점 더 힘들어진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이러한 감소 현상은 이미 오래전부터 지속해온 현상으로 영업환경은 갈수록 힘들어지나 처우 개선은 이렇다 할 진전이 없어 수수료가 높은 GA로 이동하는 설계사들이 많아졌고, 현장을 떠나는 설계사가 계속 늘 것이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