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보험 요양 병원비 지급에 대한 논란

보험뉴스


암보장 요양 병원비 지급에 대해 금융감독원과 보장사들이 신경전을 벌일 것으로 추측이 되는데 이것은 즉시연금 미지급금 논란을 잇는 2번째 신경전입니다.
보장사와 계약자들이 암보장 약관에 대해 서로 다른 해석을 하게 되면서 암보장 분쟁이 시작되었는데 암보장 약관 내용은 암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입원이나 수술, 요양할 겨우 암 보장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교보생명과 삼성생명 암 입원 보장금 분쟁에 대해 교보생명은 기각하고 삼생생명은 지급 책임을 인용할 것으로 금융감독원 분재조정위원회에서 결정이 되었다고 금융당국이 말했습니다.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암 치료를 할 것으로 예약이 된 상태에서 요양병원에 입원한 것인데 이미 치료가 끝난 상태에서 보장금을 청구한 것으로 간주하였기 때문에 삼성생명에게 이와 같은 결론을 내린 것입니다.
그리고 교보생명도 단순히 후유증을 치료하기 위해 입원한 것으로 결론을 내려서 보장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계에서 즉시 연금 과소지급 분쟁에서 금융감독원의 결정을 삼성생명이 거절하였기 때문에 이번에도 삼성생명은 금융감독원의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다른 보장 사들도 삼성생명이 하는 대로 따라가는 행동을 보일 것입니다.